주말엔 등산하기..

 

두달간의 목표로 잡고 첫 목적지를 사패산으로 잡았다.

북한산 자락중 난이도가 비교적 높지 않으면서 자연풍광이 뛰어나다는 평...

오랫동안 군사보호지역으로 묶여있던 덕분

울창한 숲이며 너럭바위가 날 것 그대로 잘 보존되어있다..

 

직동공원에 주차를 하고 얼마 걷지 않아 마당바위가 나왔다...

무릎관절이 좋지 않은 거북이 모녀에겐 맞춤인 등산코스..

정상까지 쉬엄쉬엄 걸으며 중간에 도시락까지 까먹고도 2시간밖에 안 걸렸다..

 

감자사마가 멀리 앞서가며...  이렇게 느리게 걷는 게 더 힘들다며..

주말 운동 보이콧을 선언했던 문제의 현장.. ㅋㅋㅋㅋ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나만 혼자 신났나요?

다음엔 나도 족발 싸가지고 올라가겠다고 야무지게 다짐!!! ㅋ

 

 

 

 

 

신고